• 아이사랑BY아이사모
  • 멋진 날개를 가질 은총이!
  • 수술받고 치료 중인 권새론!
  • 여울돌
  • 여울돌 막내 현아^^

눈 속의 나그네

조회 수 2154 추천 수 1 2003.12.01 22:27:24
눈 속의 나그네
                           -  헤르만 헷세 -

한밤 자정에 시계소리 산골울 울리고
달은 헐벗고 하늘을 헤메고 있다.

길가에 그리고 눈과 달빛 속에
나는 홀로 내 그림자와 걸어간다.

얼마나 많은 푸른 봄길을 나는 걸었으며
또 타오르는 여름날의 해를 나는 보았던가!

내 발길은 지쳤고 내 머리는 회색이 되었나니
아무도 예전의 내 모습을 알지 못한다.

지쳐서 가냘픈 내 그림자 이제 걸음을 멈추나니--
언젠가는 나그네 길로 끝이 나리라.

세상 화려한 곳에 나를 이끌던 꿈도 사라지나니
꿈이 나를 속인 것을 이제 알았다.

시계소리 산골에서 자정릉 울리고
오, 달은 저 하늘에서 차갑게 웃고 있다!

흰 눈이 내 이마와 가슴을 차갑게 안아 준다!
죽음은 내가 알던 것보다는 무척 깨끗하다


* 시간의 흐름과 변화들..
   그저 내 주위에 널려있는 버거움들로 머릿속은 먹통이다
   아무생각도 아무 느낌도 없다
   짬짬이 찾아와 괴롭히는 잡념들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레벨::6]관리자 2009-10-05 184230
공지 개인정보변경 및 회원탈퇴 안내 [레벨::6]관리자 2009-07-13 185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