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사랑BY아이사모
  • 멋진 날개를 가질 은총이!
  • 수술받고 치료 중인 권새론!
  • 여울돌
  • 여울돌 막내 현아^^
무슨 전투나 운동경기에 출전하는 선수의 격려 제목 같지요?
오늘 아침 평상시와 같이 7시20분에 집을나서는데
도로가 휭하니 ~~~~~~라디오를 들어보니 오늘이 수능시험일.....

이틀 뉴스조차 듣지를 못했더니 오늘이 수능시험일 이더군요.
몇년간 직접적으로 수능에 관련된 지인이없다보니 그만큼 무신경해진것
같습니다.

오늘 아마도 형진군의 따님도 수능을  치룰겁니다.
적어도 홈피에 들르는 분들은 같이 좋은결과 아니 열심히 한만큼은 결과가 나오도록 기원합시다.

저희때는 예비고사,본고사를 거쳐 대학을 갔으니 오늘시험보다는 당시에 있었던 본고사라는 시험이 더중요했던 기억이납니다.

저역시 3학년 2학기시절 한창 예비고사대비해서 암기과목에 전념을해야할때...........다른짓(?)에 한눈팔다 시험을 잘못보았지요.
그래도 당시는 그짓(?)에 후회보다는 기쁨이 앞섰었는데 그게 얼마않가더군요.

어찌되었던 지금 사회에 나와보니 그놈의 대학은 뭐그리 갈려구 그것도
일류대 운운하며 말이죠.
인생을 살아가는데 ...사회생활을 하는데... 대학이라는관문은 거치면 좋겠지만 삶의방법이 여러가지가 있는것에 비하면 대학이라는곳을 가기위한  노력에비하면 결과는 초라한것이라 생각이드니 약간은 답답하군요.

매일 12시에 집에오는 중2 아들을보며 탈출구를 마련해 줘야겠다고 다짐을하고 방법을찾아보기는합니다만 그리쉽지는 않은것같군요.

노력해서 많은돈들여 대학나와 거의 보편적으로 잘되는길이란 그저 월급쟁이해서 처자식먹여살리는것이데 말이죠.

요즘은 그것도 않되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있으니.........
조금일찍 출근을하다보니 여러가지 생각이나는군요.

매일아침 배달되는 고도원의 아침편지를 읽으며 하루를 시작하는데 매일아침 좋은글 내용대로 생활해보려고 노력은하는데 반나절도않가니....

너무 이야기가 길었군요
아뭏튼 남의 딸래미 수능 잘보도록 기원하자는이야기해놓고 세월한탄하는것 같이 들려 죄송합니다

다시한번 좋은결과얻도록 기원합니다 .......화이팅 !

[레벨::3]배형진

2003.11.05 10:05:03

선수 기흥군의 격려는 고마운데...
저희 아이는 해당없는 수능을 인생의 경험 삼아
자신이 신청해서 응시하는 거라...
실질적인 긴장감은 없네요. 괜하게 주변사람들에게
엿 얻어먹는 부담만 받았습니다. ㅎㅎ
제 딸아이는 실업계 컴퓨터디자인을 전공...
그래서 학교 내신성적으로 대학 진학을 합니다.
다행히도 제 자랑은 아니지만 *^^*
학교에서 장학생 성적이라 무난하게 진학은 할 것
같구요. 제 계획은 앞으로 대학원 과정의
아트스쿨 때까지 6년을 가르치려 합니다,
그러면 전문가가 될테고, 자기 인생을 살아가겠죠
아뭏든 기흥군 고맙네 그려..
자네 인간성 점수~~ 업그레이드 되얏네~~
profile

[레벨::1]김정식

2003.11.05 10:34:06

이런 윗글에 괜히 심각하게 댓글 달았구먼...쩝
어쨌든 전문가만이 살아남는 경쟁시대이니
모든 자녀분들 잘 뒷바라지 하세요...

김미정

2003.11.05 15:25:08

비아양이 드디어 고등학교를 졸업하게 되는군요.
저도 그시절엔 스스로 자신의 길을 선택하기가 쉽지가 않았는데 비아양은 이미 자신의 확고한 길을 잘 다지고 있는걸 보니 참 대견스럽습니다.
컴퓨터디자인쪽을 전공한다면 앞으로 우리 사사모 홈페이지 디자인에도 많은 도움을 줄수 있지 않을까 하고 기대도 해봅니다.
장학금까지 받는다니 형진님, 비아양이 너무 대견하고 뿌듯하시겠어요.
비아양 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레벨::6]관리자 2009-10-05 184756
공지 개인정보변경 및 회원탈퇴 안내 [레벨::6]관리자 2009-07-13 186220
149 2001 안시영화제 그랑프리수상 작품 [레벨::0]김미정 2003-11-05 1951
148 수능일 아침의 방송과 신문 [2] [레벨::3]배형진 2003-11-05 5415
» 배형진씨의 따님의 건투를 빌며... [3] [레벨::1]남기흥 2003-11-05 2139
146 홈페이지 참 좋습니다... [2] 이성범 2003-11-04 2394
145 가을..... [1] [레벨::1]남택선 2003-11-03 2020
144 11월 1일 사사모 연습 후기 [4] [레벨::3]배형진 2003-11-02 2164
143 티셔츠 잘 받았습니다. [2] 유미숙 2003-10-31 1955
142 처음인사드립니다. [4] [레벨::0]이성범 2003-10-31 2017
141 엄마무릎 김희영 2003-10-30 2219
140 시월의 추억 [5] 김정희 2003-10-30 2096
139 양하영과 임병수가.............. [레벨::1]남기흥 2003-10-29 2015
138 추워지면... [1] [레벨::6]::사사모 2003-10-29 2042
137 수선화에게 김희영 2003-10-28 2004